태영호 “김여정 대북전단 담화는 도발 위한 ‘전주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태영호 “김여정 대북전단 담화는 도발 위한 ‘전주곡’”

입력
2020.06.07 10:55
0 0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탈북민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비판 담화와 관련해 “내부 결속과 외부 과시를 위한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나 도발을 위한 전주곡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만일 김여정이 우리 정부를 압박해 대북전단 살포를 중지시키려면 대남 매체를 통해 발표해도 충분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북한 주민 교양용으로 이용하는 노동신문에 발표한 것은 대외용이라기 보다 대내 결속용 성격이 짙다”고 언급했다.

태 의원은 그러면서 “만약 김정은이 미국 대선이 끝나기 전까지 북미ㆍ남북 관계에서 어떤 진전도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면 새로운 무기를 공개해 대선 이후 대미ㆍ대남 협상력을 높이고 경제 상황 악화로 흔들리고 있는 북한 내부 상황을 극복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