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위안부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압수수색으로 힘들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마포 위안부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압수수색으로 힘들다”

입력
2020.06.07 10:10
0 0

경찰 “외부침입 흔적 없다”

유서 발견 안 돼…혼자 거주한 듯

내일 오전 부검할 예정

[저작권 한국일보]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다음날인 지난달 21일 오후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 소장 A(60)씨가 경기 파주시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최근 지인들에게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1일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과 관련해 ‘평화의 우리집’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7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A씨의 지인으로부터 “A씨와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119에 출동을 요청, 이날 오후 10시 35분쯤 A씨의 주거지인 파주의 한 아파트 4층에 도착했다.

초인종을 눌러도 인기척이 없자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화장실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집 안에는 다른 가족은 없었으며, 아파트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당일 오전 10시 57분쯤 혼자 집에 들어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해당 아파트가 A씨의 명의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혼자 거주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현재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 등이 없고,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은 내일(8일) 오전에 실시하기로 했으며 마지막 통화 내역 등을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