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인스타그램 수익 세계 1위… 638억 벌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호날두, 인스타그램 수익 세계 1위… 638억 벌었다

입력
2020.06.05 15:18
0 0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로이터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인스타그램으로 자신의 연봉보다 200억원이나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버즈 빙고'의 자료를 인용해 "호날두가 지난 1년간 전 세계에서 인스타그램으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유명인사 1위를 차지했다"고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무려 2억2,000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월드스타‘ 호날두는 지난 12개월 동안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3개의 광고 게시물을 올려 4,170만파운드(약 638억원)를 벌었다. 한국 돈으로 게시물당 14억원 정도인 97만1,000파운드를 번 셈이다. 이는 호날두가 구단에서 받는 연봉보다 200억원 이상 많은 금액이다. 호날두는 유벤투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연봉 삭감 이전을 기준으로 약 418억원인 2,730만파운드를 받는다.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의 연봉은 2,520만파운드(약 382억원)로 2위다. 데이비드 베컴이 6위(960만파운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8위(670만파운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밀란)는 10위(630만파운드)를 기록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