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북한군 공격에서 피난민 구한 홍대선 하사, 꼭 기억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경덕 “북한군 공격에서 피난민 구한 홍대선 하사, 꼭 기억해야”

입력
2020.06.05 08:33
0 0

서 교수, ‘대한민국 호국영웅 기억합시다’ 캠페인 진행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대한민국 호국영웅 기억합시다’라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대한민국 호국영웅을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히며 ‘전쟁영웅’ 홍대선 하사를 소개했다.

서 교수는 6일 현충일과 올해 6ㆍ25 전쟁 70주기를 맞아 ‘대한민국 호국영웅 기억합시다’라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으로 “지난해 3ㆍ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하는 SNS 캠페인이 큰 호응을 얻어, 올해는 6ㆍ25 전쟁 호국영웅을 널리 알리고자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그 첫 번째 주인공은 대한민국 해군의 400톤급 유도탄고속함 이름으로도 명명된 홍대선 하사”라며 “홍 하사는 6ㆍ25 전쟁 당시 LST-801함을 이용, 민간인 840여명을 피난시키는 임무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홍 하사는 북한군의 무차별적인 공격에서 스스로가 표적이 돼 희생함으로써 피난민을 구한 전쟁영웅”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신의 목숨을 바쳐 840여명의 피난민을 구한 홍 하사의 숭고한 호국정신을 꼭 기억해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 한 달간 SNS 팔로워 수가 많은 스타와 함께 이 캠페인을 진행한다면서, 첫 캠페인에 배우 박솔미가 함께 한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홍 하사 관련 내용을 카드 뉴스로도 전한다며 SNS 확산을 독려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