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내 신고된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 2건 다른 병 판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국내 신고된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 2건 다른 병 판정

입력
2020.06.03 14:38
0 0
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 있는 AXA손해보험 콜센터가 폐쇄돼있다. 감염된 상담원이 근무한 해당 건물 11층과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AXA손보의 콜센터로 사용했던 5층이 폐쇄됐다.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후 기자설명회에서 이제까지 국내에서 신고된 다기관염증증후군(소아괴질) 의심 환자 사례 2건을 전문가 자문단이 검토한 결과, 이들은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각각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두 아동은 회복해서 퇴원한 상황이다.

첫 번째 사례는 11세 남자아이로 지난 3월 9일 필리핀에서 귀국 후 4월 26일 발열이 발생했다. 이후 4월 29일 입원 후에 발진, 복통, 설사, 쇼크가 발생하여 중환자실에서 입원치료를 받았고 지난달 11일 퇴원했다. 환자가 3월 초까지 필리핀에 체류한 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성을 의심했으나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두 번째 신고사례는 4세 여아로 지난달 12일 발열이 발생하여 지난달 14일 입원했고, 결막충혈, 복통, 저혈압 등이 발생했으나 입원 치료 후 회복돼 지난달 30일 퇴원했다. 이 환자 역시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또 신종 코로나에 노출됐다고 의심할만한 특별한 위험요인이 없었다.

다기관염증증후군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경력이 있거나, 신종 코로나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아직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질병이다. 학계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를 치료하느라 활성된 면역체계가 제때 진정되지 않아서 장기를 공격하는 일종의 신종 코로나 합병증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와사키병과 증상이 유사하다. 유럽과 미국에서 사례가 보고됐고 중국과 일본, 아시아에서는 아직 사례가 확인되지 않았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