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 시위 총격전, 흑인 1명 사망… "시위대 아닌 무고한 시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미 시위 총격전, 흑인 1명 사망… "시위대 아닌 무고한 시민"

입력
2020.06.02 06:50
0 0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진행 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관련 항의 시위 현장에서 한 남성이 경찰에 의해 제압당하고 있다. 켄터키=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의 흑인 사망 사건 항의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과 주 방위군이 시위대와 총격전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흑인 시민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CNN과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15분 미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동네 바비큐 식당을 운영하는 흑인 주민 데이비드 맥애티(53)가 경찰과 주(州) 방위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루이빌 경찰은 성명을 내고 “야간 통행 금지 명령을 어기고 모여 있는 군중을 해산하는 과정에서 누군가가 총을 먼저 쐈고, 경찰과 주방위군이 응사하는 과정에서 맥애티가 숨졌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총을 먼저 쏜 사람이 맥애티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족은 맥애티는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아니었다며 경찰의 총격에 무고한 시민이 희생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맥애티의 여동생은 루이빌 지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건 당시 모여있던 사람들은 시위대가 아니라 일요일마다 정기 모임을 갖던 사람들이라며 숨진 맥애티가 이 모임에 음식을 제공해왔다고 설명했다.

앤디 베셔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사건 당시 현장 영상과 경찰이 몸에 착용한 보디캠 영상 등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라며 루이빌 경찰을 감독하는 주 경찰 당국에 총격 사건의 엄정한 조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