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조선 빅3, 카타르 LNG선 계약 따내 “23조원 규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내 조선 빅3, 카타르 LNG선 계약 따내 “23조원 규모”

입력
2020.06.01 22:57
0 0
사드 알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국영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 대표. QP 홈페이지 제공

국내 ‘조선 빅3’인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카타르 국영석유사와 23조원대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계약을 맺는 데 성공했다.

1일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과 외신 등에 따르면 QP는 이들 3사와 LNG선 관련 협약을 맺고 2027년까지 이들 조선사의 LNG선 건조 공간(슬롯) 상당부분을 확보하기로 했다. 보통 대규모 조선 계약 시엔 정식 발주 전 선박 건조를 위한 공간을 확보하는 계약을 먼저 맺는다.

QP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27년까지 LNG선 100척 이상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세계 LNG선 건조량의 약 60%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업 규모가 700억 리얄(한화 약 23조6,000억원)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이날 화상으로 열린 협약식에는 사드 알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QP 대표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성근 대우조선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 조선 부문 지주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알 카아비 장관은 협약식에서 “한국 3대 조선사와 체결한 계약은 북부유전(North Field) 확장 사업에 대한 카타르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전했다.

카타르는 세계 최대 규모 LNG 프로젝트를 추진해 조선업계 안팎의 관심을 불렀다. 카타르는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700만톤에서 2027년까지 1억2,600만톤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4월엔 중국선박공업(CSSC)의 후동중화조선과 200억 위안(약 3조5,000억원) 규모 대형 LNG운반선 관련 건조공간 확보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