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 ‘총선해킹’ 주장하는 민경욱은 극우 아닌 괴담세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태경 “ ‘총선해킹’ 주장하는 민경욱은 극우 아닌 괴담세력”

입력
2020.05.31 15:08
0 0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해커 개입으로 4·15 총선 개표가 조작됐다는 민경욱 전 의원의 주장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중국 해커가 4ㆍ15 총선에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민경욱 전 통합당 의원을 향해 “극우도 아닌 괴담 세력”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 전 의원은 해커가 (개표 전산을) 해킹했다는 증거를 열흘 넘게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증거를 못 찾았으니 아마 영원히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민 전 의원이 개표 전산을 분석하면 나올 수 있는 문장이 ‘팔로우 더 파티’ (follow the party)뿐이라고 했는데 ‘팔로우 더 고스트’ (follow the ghost), ‘팔로우 더 해피’ (follow the happy)라는 문장도 나온다”고 반박했다. 앞서 민 전 의원은 “(개표 전산에 있는)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화시켰더니 (중국 공산당 구호와 비슷한) ‘팔로우 더 파티’ (follow the party)라는 문장이 나왔다”면서 중국 해커의 총선 개입설을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어 “최소한 우리가 우파 보수라고 할 때 팩트ㆍ과학ㆍ상식을 존중하는 문화가 있는데 (부정선거 주장은) 보수도 우파도 아닌 것”이라며 “좌우를 떠나 대한민국이 국제 망신을 당하고 동료 국회의원이 국제 사기꾼이 되는 현상을 묵과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민 전 의원을 향해서도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 (부정선거 주장은) 자신도 모르는 얘기를 한 것”이라며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는 용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