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임기 시작하며 적극 해명 “딸 학비, 김복동 할머니가 준 용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윤미향 임기 시작하며 적극 해명 “딸 학비, 김복동 할머니가 준 용돈”

입력
2020.05.30 15:33
0 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임기 첫날인 30일 자신의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전날 국회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한 데 이은 행보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딸 학비를 ‘김복동 장학금’으로 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2012년 3월 13일 제가 제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제 자녀가 ‘김복동 장학금’을 받은 것이 아니라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 68만2785원을 ‘나비기금’ 조성금으로 기탁했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제 자녀를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한 내용은 ‘김복동 장학금과 무관하다”며 “해당 표현은 김복동 할머니가 제 자녀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의원은 2012년 2월3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할머니와의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김 할머니가 “내가 00(윤 의원 딸)를 특별하게 생각하는 것 알지? 아빠 감옥간 뒤에 태어나 외롭게 자라서 늘 내 가슴을 아프게 했다”며 돈을 건넸다는 내용이다. 김 할머니로부터 ‘김복동 장학금’의 형식으로 장학금을 받은 게 아니라 ‘용돈’개념으로 돈을 받았다는 것이 윤 의원의 해명이다. 정의기억연대 측도 2012년 당시에는 ‘김복동 장학금’이 존재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할머니가 윤 의원의 딸을 아껴서 개인적으로 용돈을 줬다는 것이다.

‘나비기금’과 관련한 해명도 내놨다. 윤 의원은 “2012년 3월 8일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가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가 해결되어 일본정부가 법적 배상금을 낼 것을 기대하며, 해당 배상금으로 자신과 같은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겠다는 취지로 출발했다”며 “이에 가수 이효리씨가 먼저 기탁했고 많은 시민들이 동참한 가운데 제 자녀도 이에 동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힌뒤 지하주차장을 통해 건물을 나가고 있다. 이한호 기자

나비기금이 개인계좌로 모금됐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2012년 3월 ‘나비기금추진위원회’가 시작되면서 ㄱ은행 ‘윤미향(나비기금)’의 임의계좌가 신설됐다”며 “해당 계좌에 모인 후원금은 전액 콩고 내전 피해 여성과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 의해 피해를 입은 여성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쓰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언론이 보도한 ‘김복동 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해당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했다.

민주당은 거듭 신중론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당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기자회견에서)대부분의 의혹이 소명돼 더 나올 수 있는 이야기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추가적인 의혹은 윤 의원이 해명할 것이고 검찰조사로 넘어간 만큼 지켜보겠다”고 했다. 또 민주당 차원의 추후 조치는 당분간 고려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