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9일 中 기자회견 소식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트럼프 29일 中 기자회견 소식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입력
2020.05.29 06:28
0 0
뉴욕=EPA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미중 갈등의 ‘후폭풍’에 발목이 잡혔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7.63포인트(0.58%) 내린 2만5,400.64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1% 가까이 올랐지만 오후 들어 상승폭이 줄면서 장 마감 30분을 앞두고 급격하게 내려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40포인트(0.21%) 하락한 3,029.7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3.37포인트(0.46%) 미끄러진 9,368.99를 각각 기록했다.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이날 장중 내내 상승세를 유지했다.

그러나 장 막판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안 통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예고하면서 일제히 떨어졌다.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미국의 구체적인 대응 조치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안으로 뭐가 있을 것”이라며 중국에 대한 조치를 시사했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이날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중국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필요하면 홍콩은 중국과 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아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은 관세와 금융 투명성, 주식시장 상장 및 관련 문제에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미국이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을 비롯한 다양한 대응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