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미용사 “민정수석 배우자라 주식 못한다며 계좌 빌려달라 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경심 미용사 “민정수석 배우자라 주식 못한다며 계좌 빌려달라 해”

입력
2020.05.28 22:59
0 0

 정 교수 측 “여유자금 넣어 도와주려고 한 것” 

자녀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의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1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자녀 입시비리ㆍ사모펀드 의혹을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정 교수가 차명계좌를 사용해 주식거래를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 임정엽)는 28일 정 교수의 단골 미용실 헤어 디자이너 구모씨의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정 교수는 구씨의 삼성증권 계좌 등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차명계좌 6개로 790회에 걸쳐 주식거래를 한 혐의(금융실명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백지신탁 및 재산등록의 의무를 피하고자 차명 거래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씨는 검찰이 “정 교수가 계좌를 빌려달라면서 ‘자신은 민정수석 배우자라 주식거래를 못한다’고 말한 것이 사실이냐”고 묻자 “네”라고 대답했다. 또 이 계좌에서 이뤄진 주식거래 중 몇 차례는 정 교수의 부탁으로 자신이 직접 했지만, 이후에는 비밀번호 등을 모두 넘겨 정 교수가 거래했다고 말했다.

구씨는 계좌를 해지하고 주식을 되판 경위에 대해 “정 교수가 지금 계좌 같은 것은 없애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서 없앴다”고 진술했다. 이 계좌는 정 교수의 차명 거래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9월 20일 해지됐다.

구씨는 검찰조사 초반 차명계좌 제공 사실을 부인하다가 나중에 인정했는데, 자신이 먼저 정 교수에게 “차명계좌가 문제가 되면 돈을 빌린 것으로 이야기하겠다”고 제안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진술을 번복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1차 조사 이후 조 전 장관과 통화하며 검찰에서 사실대로 진술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으니 조 전 장관이 “그런 사실이 있는지도 몰랐다며 사실대로 이야기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정 교수 측은 반대신문을 통해 주식 투자로 손실을 본 구씨에게 도움을 주려고 구씨 계좌에 돈을 넣은 것이라는 점을 입증하려고 했다. 당시 구씨가 주식에 투자했으나 손해를 보자, 정 교수가 돈을 빌려주며 추가 투자를 도우려 했다는 것이다.

구씨는 정 교수가 2차 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에 투자를 권유하며 “이익이 나면 구씨에게 주고, 손해가 나면 정 교수 본인이 모두 떠안겠다고 말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나 큰 돈을 받는 것이라 거절했고 대신 자신의 삼성증권 계좌를 내줬다고 했다.

재판부는 구씨에게 “결국 정 교수가 빌려간 계좌는 정 교수가 투자한 것이고, 나머지 2개 계좌는 증인이 투자한 것이냐”, “마이너스가 되면 책임 져주겠다고 한 건 삼성증권 계좌가 아닌 증인이 직접 투자한 두 계좌를 메꿔주겠다 그런 취지 아닌가”라고 묻자 구씨는 “네”라고 답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