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대접한 메뉴는 ‘보양식’ 민어탕에 ‘화합 상징’ 비빔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이 대접한 메뉴는 ‘보양식’ 민어탕에 ‘화합 상징’ 비빔밥

입력
2020.05.29 01:00
0 0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청와대에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테이블에는 ‘화합’을 상징하는 정치권 회동의 단골 메뉴인 비빔밥이 올랐다.

이날 오찬 메뉴는 해송자(海松子·잣)죽, 능이버섯 잡채와 어만두, 한우 양념갈비와 더운 채소, 계절채소 비빔밥과 민어맑은탕 등 한식으로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였던 지난 2017년 5월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회동을 했을 때도 비빔밥 오찬을 가진 바 있다. 국회 불자모임 회장을 역임한 주 원내대표의 종교를 배려해 사찰음식인 능이버섯 잡채가 상에 오르고, 육류 반찬을 최소화했다.

초여름 개원하는 21대 국회에 앞서 ‘힘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는 의미로 여름 보양식이 오른 것도 이목을 끈다. 민어는 여름철 차가워지는 오장육부에 기운을 주는 대표적인 보양식 재료다. 잣 역시 동의보감에서 ‘허약해진 것과 기(氣)를 보충한다’고 나와 있다.

청와대가 전통한옥인 상춘재를 오찬장으로 택한 것도 ‘격의 없는 대화’를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였던 2017년 5월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회동을 가졌을 때에도 상춘재에서 비빔밥 오찬을 가졌다. 이후 두 차례 여야 원내대표 회동은 청와대 본관에서 진행됐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