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2끼로 두 달 만에 15㎏ 감량… 엄마에게 간 기증한 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루 1~2끼로 두 달 만에 15㎏ 감량… 엄마에게 간 기증한 딸

입력
2020.05.28 09:31
0 0
유태석(가운데)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가 두 달 만에 몸무게를 15㎏ 감량해 어머니에게 간을 기증한 딸(25ㆍ왼쪽)과 새 삶을 얻게 된 어머니 김모(52ㆍ오른쪽)씨를 진료하고 있다. 한림대의료원 제공

두 달 만에 15㎏을 감량하면서 간질환을 앓고 있는 어머니(52)에게 간을 기증한 딸(25)의 사연이 전해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두 자녀를 둔 김모(52)씨는 지난해 9월 심한 피로감과 복수(腹水)가 차 병원을 찾았다가 알코올성간질환ㆍ간암ㆍ간신증후군 등 3가지 질환을 진단받았다. 간암은 콩팥 위 부신까지 퍼졌고 콩팥까지 망가지고 있었다. 김씨의 유일한 치료법은 간이식이었다.

살아 있는 사람의 간을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은 법적으로 가족이 아니면 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김씨에게는 아들과 딸이 있는데 처음에는 혈액형이 일치하는 아들이 간을 기증하기로 했다. 하지만 검사 결과에서 아들은 간 크기가 작아 이식이 불가능했다.

결국 딸 이모씨가 나서 혈액형은 다르지만 간을 기증하기로 했다. 하지만 또 다른 복병이 나타났다. 올 2월 간이식 적합 검사에서 지방간이 발견됐고, 담당의에게서 이식하려면 몸무게를 상당히 감량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어머니는 딸이 무리한 감량으로 건강을 해칠까 반대했지만 딸은 망설이지 않고 식단 조절과 운동으로 몸무게 감량에 들어갔다. 하루 1~2끼 식사만 했고, 약간의 과일과 고구마 등만 먹었다. 직장을 다니고 있었기에 감량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딸은 두 달 만에 15㎏ 감량하는데 성공했고, 지방간도 거의 사라졌다.

딸 이씨는 “처음에는 막막하고 몸무게를 갑자기 줄이는 것이 쉽지 않았지만 어머니 간이식을 위해 감량이 힘들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며 “감량해 수술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너무나 기뻤다”고 했다.

유태석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 등 간이식 수술팀은 4월 9일 간이식 수술을 시행해 성공리에 마쳤다. 딸의 간 70%가 어머니에게 이식돼 새로운 삶을 찾게 됐다. 빠른 회복속도를 보인 모녀는 수술 1주일 만에 함께 병원을 퇴원했다.

조원태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는 “생체 간이식은 가족 간에 이뤄지기 때문에 기증자가 간기증을 위해 한 달 만에 5㎏ 정도 감량하는 사례가 있지만 두 달 만에 15㎏을 줄인 것은 믿기 힘든 일”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