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LG빌딩서 20대 여직원 극단적 선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역 LG빌딩서 20대 여직원 극단적 선택

입력
2020.05.27 16:48
0 0

건물 17층서 투신, 경찰 수사 나서

LG서울역 빌딩. 뉴시스

서울 중구 서울역 인근 빌딩에서 20대 여성이 투신해 숨졌다.

27일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34분쯤 서울 중구의 LG서울역빌딩에서 이 회사 직원 A(26ㆍ여)씨가 추락해 사망했다. A씨는 해당 건물 17층에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층은 공실 상태였으며, A씨가 벗어둔 신발이 발견됐다.

A씨가 추락한 장소 옆에서 커피를 마시던 목격자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유류품을 수거했지만 유서는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수사를 더 해봐야 구체적 동기를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는 등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