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신기’, 엄마들은 ‘불안’… 초등생 등교 두 표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신기’, 엄마들은 ‘불안’… 초등생 등교 두 표정

입력
2020.05.27 11:22
0 0

수원 선일초교 1학년 첫 등교

대부분 엄마아빠 손잡고 등교

27일 오전 수원시 선일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교실로 들어가고 있다. 임명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첫 등교를 맞은 27일 오전 8시 40분 경기 수원시 선일초교 앞.

아이들은 1학년이고 첫 등교다 보니 대부분 엄마아빠 손을 잡고 등교했다. 학교에 다다르자 아이보다 엄마 아빠들이 더 긴장돼 보였다. 학교라는 곳을 처음 가는 아이들이 잘 적응할 수 있을까 하는 노파심도 있지만 무엇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더 앞선다는 것이다.

교문 앞에 선 교사들이 “학교는 아이들만 들어갑니다”라는 말에 헤어져야 하는 엄마들은 “선생님 말씀 잘 들어야 해”, “마스크 절대 벗으면 안 돼”, “좀 있다가 올게”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아이를 들여 보낸 발길이 떨어지지 않은 듯 교문 안으로 들어간 아이가 잘 가는지 담장 사이로 쳐다보는 등 걱정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교문에서 아이와 헤어진 한 아빠는 “아이가 학교에 너무 가고 싶어 해 보내긴 했는데 불안한 마음을 지울 수 없다”며 “학교에서 잘 하겠지 싶지만 애들이 마스크를 안 벗고 잘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 부부는 “아내가 육아휴직을 냈는데 이달 말까지여서 아이를 어쩔 수 없이 보냈다”며 “직장만 아니면 집에 더 데리고 있고 싶다”고 말했다.

다른 아빠도 “불안한 마음 반, 시원한 마음 반”이라며 “아이가 집에 있다 보니 할 수 있는 게 한계가 있었는데 등교를 하니 여유가 좀 생기는 것 같은데 불안한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의 등교일인 27일 오전 울산시 중구 다전초등학교에서 1학년 학생들이 손 씻는 방법을 알려주는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 측은 아이들의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교문에서부터 교실까지 4~5m 간격으로 교사를 배치해 아이들을 맞았다. 간격이 가까워지면 천천히 가도록 했다.

건물로 들어서기 전 “집에서 발열 체크한 쪽지를 제출해 주세요”라는 한 교사의 말에 “그게 뭐에요?”라고 되묻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가방에서 곱게 접은 쪽지를 꺼내는 아이들도 있다. 학교 측은 사전에 집에서 아이의 열이 나는지 여부를 체크해 제출해 주도록 했다.

교실에서도 담임 교사 외 1명의 교사를 추가 배치해 아이들이 실내화로 갈아 신고, 명찰을 찬 후 자기 자리에 앉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줬다.

교실에 들어선 아이들은 친구와 담임, 교실과 책상 등 모든 게 새롭다 보니 친구끼리 대화를 하거나 삼삼오오 모이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마스크도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

교실 좌석도 좌우, 앞뒤 간격을 1~2m를 유지했고, 교실 앞에 설치된 TV모니터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앞으로의 학교생활을 안내하는 등 수시로 방역에 대해 강조했다.

1학년 3반 담임교사가 첫 등교에 대한 소감을 묻자 아이들은 “학교가 너무 가고 싶어서 8시에 벌떡 일어났어요”, “학교에 가려고 하니 막 떨렸어요”라며 좋아했다.

임경애 선일초교 교장은 “교사는 물론 전 교직원이 아이들이 학교에서 방역 지침에 잘 따르도록 반복적으로 많은 연습을 했다”며 “매시간 손 소독을 실시하고, 급식실이나 화장실 갈 때 이동하는 법 등 수시로 가르치고 있으니 부모님들께서도 많은 걱정을 안 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선일초교는 이날 1학년 88명 중 81명이 등교했다. 7명은 사전에 가정체험학습을 신청해 이날 등교하지 않았다. 2학년은 28일 등교하며 1주일 등교, 3주 원격수업 방식으로 이뤄진다.

한편 이날 등교는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만 시작했다. 교육부는 전국 고2, 중3, 초1∼2, 유치원생 등 약 237만 명이 학교·유치원에 등교한다고 밝혔다.

수원=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