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중국이 홍콩에 약속한 자치권에 종말을 고하는 일”이라고 규정하며 재고를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의 일방적이고 독단적인 홍콩 국보법 도입 제안을 규탄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홍콩에 잘 정립된 입법 절차를 우회하고 홍콩 시민의 의지를 무시하는 이번 결정은 중국이 홍콩에 약속한 높은 수준의 자치권에 종말을 고하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미국은 중국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해 이 처참한 제안을 재고하고 홍콩의 높은 자치권과 민주적 제도, 시민의 자유를 존중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홍콩의 자치권과 자유에 지장을 주는 모든 결정은 필연적으로 일국양제(一國兩制ㆍ한 국가 두 체제)와 그 영토의 지위에 관한 우리의 평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우리는 홍콩 사람들과 함께한다”고 강조했다.

22일 개막한 중국 전인대에는 홍콩 국보법 도입에 관한 결의안 초안이 제출됐다. 홍콩 국보법은 홍콩에서 시위 등의 국가 분열 행위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 범민주 진영은 중국이 홍콩 국보법을 직접 제정한다면 사실상 일국양제의 종말을 의미한다며 강력한 투쟁을 예고한 상태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