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자 논란과 관련해 “개별적으로 의견을 분출하지 마라”며 당내에 함구령을 내렸다고 한다. 윤 당선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기미를 보이자, ‘입 단속’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당은 민주주의 큰 근간을 잡아줘야 하는데, 일희일비하듯 하나하나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중심을 잡고 사실관계를 확인해 당의 의견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말을 아끼고 있다. 개별의견 표현을 자제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검찰과 행정안전부의 조사에서 사실 관계가 확인된 후 당 차원에서 사안을 논의하겠다고 이 대표가 명확히 정리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별도의 진상조사단도 꾸리지 않기로 했다.

당 지도부의 기류는 ‘윤 당선자 엄호’ 에 기울어져 있다. 의혹을 제기하는 쪽을 ‘반민족ㆍ친일’로 규정하는 태도도 여전하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사실 관계 확인에 시간이 걸리는 틈을 타서 역사 왜곡을 시도하는 반민족적 행태가 나타나고 있다”며 “허위 조작 정보 생산, 유통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검찰의 정의기억연대 압수수색을 두고 “활동가들이 미처 대응할 수 없는 오전 시간에 할머니가 계신 쉼터에 영장을 집행하러 온 검찰 행태는 정말 유감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윤 당선자를 비판하는 목소리는 잦아들었다. 차기 대선주자로 꼽히는 김영춘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가 스스로 인정한 일부 문제에 대해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썼다. 22일엔 “저의 진의는 당이 주도적으로 진위를 가리고 책임의 경중을 판단해달라는 주문이었다”고 입장을 틀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