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상동 부천소방서 신상119안전센터가 폐쇄돼 있다. 이 센터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A(36) 소방장이 근무하는 곳으로 감염 확산이 우려돼서다. 연합뉴스

경기 부천소방서 소속 30대 소방대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가 속한 부천소방서 신상 119안전센터는 즉각 폐쇄됐다.

22일 김포시에 따르면 이날 김포시 장기동에 거주하는 부천소방서 소속 A(36)소방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뒤 전날 지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시는 A씨 가족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자자격리 조치했다. 또 A씨가 근무하고 있는 신상 119안전센터를 폐쇄하고 근무자 7명을 자가격리 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추정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공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포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19명으로 늘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