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오거돈, 사퇴 29일 만에 비공개 경찰 출석… 피의자 신분

알림

오거돈, 사퇴 29일 만에 비공개 경찰 출석… 피의자 신분

입력
2020.05.22 15:44
0 0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시장직 사퇴 기자회견을 가진 뒤 승강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시장직 사퇴 기자회견을 가진 뒤 승강기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여직원 성추행 사실을 밝히며 지난달 23일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9일만에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에 비공개로 출석, 10층 여성청소년수사팀에서 여직원 성추행 혐의 등에 대해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오 전 시장을 상대로 지난달 초 업무시간에 부하 여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와 이후 정무라인의 사건 무마 시도 여부는 물론 지난해 또 다른 성폭력 사건, 부산성폭력상담소의 피해자 인적사항 비밀 준수 의무 위반 의혹 등 시민단체와 미래통합당 등이 제기한 7건의 고발 사안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날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 확인과 함께 오 전 시장과 측근이 성추행 사건 수습 과정에서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를 회유했다는 의혹 등을 밝히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오 전 시장의 사퇴 나흘 만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그 동안 비서실을 포함한 시청 전ㆍ현직 직원 등 10여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사건 당일 시장 집무실 안팎 상황을 파악한 데 이어 오 전 시장을 지근에서 보좌한 정무라인 휴대전화를 압수해 통화내역과 문자메시지 등 사건 수습과정을 분석해왔다. 성추행 피해 당사자는 최근 경찰과의 피해 진술 조사에서 오 전 시장의 엄벌을 촉구한 상태다.

경찰은 이날 오 전 시장의 진술과 앞선 피해자 진술의 상이점에 대한 검증작업을 거쳐 조만간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확정한다.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 신청 또는 불구속 기소 등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오 전 시장은 이날 언론을 피해 오전 8시께 변호인과 함께 승용차를 타고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와 엘리베이터를 타고 곧바로 조사실로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출석에 앞서 오 전 시장 측은 포토라인에 서지 않겠다며 비공개를 경찰에 요청했다. 지난해 말부터 시행 중인 법무부 공보 규정에 따라 조사 대상자 출석 관련 사항은 비공개 소환이 원칙이다.

부산=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