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본부 및 가평ㆍ부산ㆍ광주 등 관련 시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22일 오전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와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과 광주, 대전 등의 신천지 관련 시설 여러 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신천지 과천 총회본부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신천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횡령 및 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수원지검 형사6부(박승대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검사와 수사관 100여명을 동원해 전국의 신천지 시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과천 총회본부와 가평 평화의 궁전, 부산과 광주, 대전 등의 신천지 관련 시설이다.

검찰은 지난 2월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가 신천지 교주 이만희(89)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해왔다.

이번 압수수색은 고발장이 접수된 이후 검찰이 실시한 첫 번째 강제수사다.

앞서 검찰은 전피연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고발인 조사를 마친 바 있다.

[121212] [저작권 한국일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지난 3월 2일 오후 경기 가평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평=고영권 기자/2020-03-03(한국일보)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