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직원 성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경찰 비공개 출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직원 성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경찰 비공개 출두

입력
2020.05.22 08:26
0 0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달 부산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승강기에 탑승해 있다. 오 전 시장은 "죄스러운 말씀을 드린다. 저는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지난달 23일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 기자회견을 연지 29일만이다.

오 전 시장은 당시 부산시청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면서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내사에 착수했다. 부산경찰청은 당시 “사실관계를 확인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제기됐던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직원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내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