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지도부가 21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실과 개인 부동산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자와 민주당 지도부를 향한 압박을 이틀째 이어갔다. 전날 당 대변인 차원에서 윤 당선자를 비판한 데 이어 비판 수위를 끌어 올리고 있는 것이다. 정의당이 그 동안 정의연과 윤 당선자의 활동을 적극 지원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모습이란 평가가 나온다.

심상정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정의연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 당선자의 재산형성 과정 의혹에 대해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보름 정도 이어지고 있지만 민주당이‘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에 대한 지적이다.

심 대표는 윤 당선자의 미흡한 해명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그는“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라며 “검증과 공천 책임을 진 민주당이 뒷짐만 지고 있는 것을 국민은 더 이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당초 윤 당선자 의혹이 제기된 14일 첫 논평에서 “하루빨리 적극적인 소명이 이뤄져 의구심이 해소되기 바란다”며 “정치공세 도구로 삼는 시도는 규탄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20일 강민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윤 당선자는 자신 및 정의연과 관련한 논란을 정치 공세로만 간주할 게 아니라 국민 앞에 납득 가능한 해명과 근거를 내놓길 바란다”고 촉구하면서 입장이 바뀌는 분위기다. 때문에 정의당의 이런 모습이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당시 온정적 입장을 취했다가 후폭풍에 휩싸인 전례를 밟지 않기 위한 차원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하지만 정의당 관계자는 이날“조국 사태를 의식한 게 아니다” 라면서“이번 사안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정서와 감정을 기준으로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