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거행된 수문장 교대 의식에서 수문장이 도깨비 문양이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2월 27일 이후 중단돼 온 경복궁 별빛야행, 수문장 교대의식 등 궁궐 행사와 조선왕릉 제향 봉행을 이번 달부터 재개한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경복궁 입구에서 수문장이 경복궁을 지키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체계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2월 27일 이후 중단돼 온 경복궁 별빛야행, 수문장 교대의식 등 궁궐 행사와 조선왕릉 제향 봉행을 이번 달부터 재개한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수문장 교대 의식이 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수문장 교대 의식이 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수문장 교대 의식이 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수문장 교대 의식이 거행되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 경복궁에서 수문장 교대 의식이 거행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경복궁 수문장 교대식이 20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진행되고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경복궁 야간특별관람과 고궁 음악회 등 각종 궁궐행사들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이달말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2월 27일부터 중단됐던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은 이날부터 화요일을 제외하고 연중 열리게 된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