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죄촉구 서한을) 문 밑으로밖에 넣을 수 없는 것이 이것이 민주주의고 이것이 대한민국입니까?”

5ㆍ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 오전 서울 연희동 전두환씨 자택 앞. 전두환심판국민행동 회원들이 하나 둘 모였습니다. 전씨에게 발포명령 등에 대한 참회와 사죄를 촉구하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전태열 열사의 동생 전태삼 상임고문은 “정의를 실현하는 것은 전두환이 참회하고 뉘우치고 사죄하는 것”이라고 외쳤습니다.

이들은 전씨에게 전달하기 위한 대국민 사죄촉구 서한을 준비했는데요. 이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살인마 전두환 빨리 나와서 이거 받아가라, 40년 전 오늘 광주에서 탱크, 헬리콥터 공수부대를 동원해서 무고한 광주 시민들을 학살한 전두환”이라고 외치며 분노했습니다.

국민행동 회원들이 대문을 두드렸지만 묵묵부답인 전씨. 사죄촉구 서한은 전씨의 손에 전달되는 대신 자택 문 밑으로 넣어졌습니다. 전태삼 상임고문은 “물 밑으로밖에 넣을 수 없는 것이 이것이 민주주의고 이것이 대한민국이냐”고 목청을 높였습니다.

이날 전씨 측 민정기 전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5ㆍ18 당시 발포 명령자 및 법적 책임자와 관련해 “할 얘기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다”며 “5ㆍ18 작전 문제에 관해서는 이희성 당시 육군참모총장 겸 계엄사령관이 자신의 책임이라고 상세히 언급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40년이 지났지만 진상규명은 아직 미완이고, 유족들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습니다.

김용식 PDㆍ전효정 인턴 PD yskit@hankookilbo.com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