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그날 그 광장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주호영도 주먹을 쥐었다
알림

그날 그 광장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주호영도 주먹을 쥐었다

입력
2020.05.18 19:04
수정
2020.05.19 00:04
3면
0 0

5·18 40주년 옛 전남도청 광장서 기념식, 광주시 첫 지방공휴일

민주당, 당선자 177명 전원 총출동… 전일빌딩서 최고위 열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내 정은 청산이오' 헌정 공연을 하고 있다. / 광주=왕태석 선임기자 /2020-05-18(한국일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내 정은 청산이오' 헌정 공연을 하고 있다. / 광주=왕태석 선임기자 /2020-05-18(한국일보)

5ㆍ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행사가 18일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과 5ㆍ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최후 항쟁지 옛 도청 앞에서 기념식이 열린 것은 지난 1997년 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뒤 처음이다. 곳곳에 조기가 내걸렸고, 민주묘지에는 공무원들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광주시는 이날을 첫 지방공휴일로 지정했다.

김제동의 사회로 열린 이날 기념식은 영화 ‘26년’, ‘택시운전사’, ‘화려한 휴가’ 등의 영상으로 막이 올랐다. 국민의례에서는 옛 전남도청 본관에 걸린 대형 태극기가 숙연한 분위기 자아냈다. 5ㆍ18유공자 자녀 차경태(조선대 1년), 김륜이(조선대 2년)씨가 경과보고를 했고, 유족 최정희(73)씨가 남편, 고 임은택씨를 위한 ‘편지’를 낭독, 참석자들을 숙연하게 했다.

최씨는 “5ㆍ18 이후 오월 진실을 알리기 위해 서울 부산 등 전국 돌아다녔다. 40년이 흘러 상황이 많이 좋아졌지만 아직 오월 진실이 모두 밝혀지지 않았다”며 “그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참석자가 400명으로 제한된 기념행사 공연 말미엔 시민 50여명이 나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광주를 찾은 여야 의원들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부르면서 5ㆍ18 정신 계승을 다짐했다. 당내 일부 인사의 5ㆍ18 망언에 대해 지난 16일 사과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기념식에 참석, 주먹을 흔들며 행진곡을 불렀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5월 정신으로 자유와 정의가 역동하는 하나된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고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식을 마치고 5ㆍ18민주묘지로 이동해 헌화, 분향한 뒤 고 이연씨의 묘역을 참배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부터 안장이 시작된 5ㆍ18민주묘지 제2 묘역을 처음 찾았다.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177명 전원이 광주를 찾은 더불어민주당은 기념식 후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245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전일빌딩은 1980년 5ㆍ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헬기가 시민들을 향해 기총소사 탄흔 245발이 남아 있는 건물이다. 회의 직후 지도부와 당선자들은 5ㆍ18 민주묘지로 향했다.

이날 광주에서는 40년 전 그날을 기리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오전 11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는 송선태 5ㆍ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장과 5ㆍ18단체 관계자, 대구 2ㆍ28민주운동기념사업회 관계자 등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종식이 열려 ‘오월정신’을 기렸다.

광주시교육청과 전남도교육청은 주먹밥 나눔 등으로 40주년 추모 행사에 동참했다. 시교육청은 40년 전 광주시민들의 성숙한 공동체 정신을 되새기기 위해 이날 점심으로 주먹밥을 배식했다. 주먹밥은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이 깃든 음식이다. 도교육청은 이날 오전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감자와 방울토마토 등 지역 농산물을 나누며 1980년 5월 광주의 주먹밥 나눔을 재현했다.

시민 송태진(66)씨는 “5ㆍ18 40주년을 계기로 최초 발포 명령자와 진상규명, 행불자 발굴 등이 명명백백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새로 출범한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제대로 활동 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김종구 기자 홍인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