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 “첫 자작곡, 힘들었던 연습생 시절 담았다”

알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 “첫 자작곡, 힘들었던 연습생 시절 담았다”

입력
2020.05.18 14:40
0 0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가 첫 자작곡에 대해 언급했다. 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가 첫 자작곡에 대해 언급했다. 권영민 기자 raonbitgrim@hankookilbo.com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가 첫 자작곡 ‘거울 속의 미로’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두 번째 미니 앨범 ‘꿈의 장: ETERNIT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와 동시 진행됐다.

이날 멤버들은 멤버 전원이 함께 참여한 첫 자작곡인 ‘거울 속의 미로’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해당 곡의 공동 프로듀싱을 맡은 것으로 알려진 범규는 “연습생 때 작곡을 처음 배우면서 쓴 곡이다. 제목 역시 제가 지었다”며 “연습생 때 가장 힘들었던 게 월말평가였는데, 잘해야한다는 압박 같은 것들이 컸다. 춤 연습을 할 때 거울을 많이 보는데, 언제부턴가 거울 속의 제 모습이 제가 아닌 것 같은 느낌이었다. 아무리 탈출하려고 해도 힘들고 혼란스러운 마음일 때 이 곡을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방시혁 PD님이 이 곡을 들어보시고 수록곡으로 실어도 된다고 해서 이번에 들려드리게 됐다”며 “연습생 당시 제가 쓴 곡을 멤버들과 함께 하게 됐다는 게 긴장도 되고 신기하기도 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연준 역시 “멤버들이 모두 처음으로 함께 참여한 자작곡이다 보니 곡을 완성하고 들을 때 눈물이 고일 정도로 울컥하더라. 그만큼 애정이 있고, 마음에 와 닿는 곡이다”라고 말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두 번째 미니앨범 ‘꿈의 장: ETERNITY’는 데뷔 앨범 ‘꿈의 장: STAR’, 정규 1집 ‘꿈의 장: MAGIC’에 이어 소년들이 성장하며 겪는 경험들을 이야기로 풀어냈다. 현실의 벽에 부딪히고, 친구들과 갈등을 경험하기도 하지만 서로가 함께했던 시간만큼은 영원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담았다.

타이틀곡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린… (Can’t You See Me?)’은 트렌디한 팝 장르의 곡으로, 친구들과 함께한 마법 같은 순간이 끝난 뒤 마주한 현실을 ‘세계가 불타버린 밤’으로 표현해 소년들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전한다. 유니크한 사운드가 거칠면서도 여린 느낌의 상반된 매력을 선사한다.

‘꿈의 장: ETERNITY’는 이날 오후 6시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어 오후 7시에는 엠넷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쇼 Presented by Mnet’을 통해 타이틀곡 무대가 최초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