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ㆍ배지현 부부 득녀 “아내와 딸 모두 건강, 감사하고 행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류현진ㆍ배지현 부부 득녀 “아내와 딸 모두 건강, 감사하고 행복”

입력
2020.05.18 11:12
0 0
지난해 12월 30일 토론토 입단식을 마치고 귀국하는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씨. 연합뉴스

메이저리거 류현진(33ㆍ토론토)-배지현(33) 부부가 딸을 얻었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리아는 18일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씨가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 8시30분에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딸을 출산했다”며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다.

류현진ㆍ배지현 부부는 2018년 1월 결혼했고, 2년 4개월여 만에 딸을 얻었다. 류현진은 에이스펙코리아를 통해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내와 딸 모두 건강해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2013년 LA 다저스에 입단한 류현진은 2019시즌 종료 뒤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고,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하는 길도 막혔다.

류현진은 토론토 스프링캠프가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아 개인 훈련을 하면서 배지현씨의 출산 준비도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