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오승원 아나운서, 교양프로그램 진행자 활약…방송시간은 총 6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스탠드업’ 오승원 아나운서, 교양프로그램 진행자 활약…방송시간은 총 6분?

입력
2020.05.18 10:55
0 0
‘스탠드업’ 오승원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KBS 제공

KBS 아나운서 오승원이 ‘스탠드업’ 무대에 올라 행복한 모습을 감추지 못한다.

19일 방송되는 KBS 2 코미디 쇼 ‘스탠드업’에 KBS 37기 아나운서 오승원이 출연, 화려한 의상만큼이나 강력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TV 생생정보’, '영화가 좋다' 등 KBS 대표 교양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하고 있는 아나운서 오승원은 'KBS 37기 아나운서'라고 말하면 사람들이 잘 못 알아본다고 전했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보는 저녁 정보 프로그램 ‘2TV 생생정보’ 장윤정 씨 남편 오른쪽에서 방송하고 있습니다. 오승원입니다”라고 소개해야 그제서야 사람들이 알아본다고 말해 짠함을 불러일으킨다.

파격적인 빨간 슈트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그는 화려한 의상과는 반대로 "모든 아나운서들이 유명해지길 바라는 게 아니다"라며, 자신은 내성적인 사람이라고 덧붙여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어 아나운서에는 3가지의 길이 있다고 말해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아나운서로서 겪는 여러 고충 중 연애할 때 불편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아나운서라서 어쩔 수 없이 했던 어떤 행동 때문에 결국 여자친구와 헤어지게 된 사연이 공개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한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일주일 중에 6일을 방송하고 있지만, 막상 방송되는 시간은 다 합쳐 6분 정도임을 공개해 충격을 안긴다.

방송에서 이렇게 길게 말해본 적은 '스탠드업' 무대가 처음이라며 매우 행복해한다. 매일 1분을 만나더라도 오래 만나고 싶다는 그가 얼마 전 '새로운 꿈'을 찾았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아나운서 오승원의 화려한 입담은 1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 코미디 쇼 ‘스탠드업’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