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ㆍ18 앞두고 “YS 정신 실천” 강조한 안철수…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ㆍ18 앞두고 “YS 정신 실천” 강조한 안철수…왜

입력
2020.05.18 01:00
0 0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민정부는 5ㆍ18 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민주정부다’라고 선언하신 고 김영삼 대통령님의 말씀과 정신을 확인하고 실천하면 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ㆍ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특별 성명을 통해 언급한 전직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아니라 김영삼 전 대통령이었다. 안 대표는 보수 야당을 향해 “(5ㆍ18에 대해) 잘못된 인식이나 시각이 존재한다면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며 ‘김영삼 정신’을 콕 집어 강조했다. 안 대표는 2016년 국민의당을 창당한 이후 호남을 정치적 기반으로 삼으며 줄곧 ‘김대중 정신’을 강조했던 터라, 그가 이례적으로 ‘김영삼 정신’을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안 대표가 ‘김영삼 정신’을 꺼낸 맥락은 5ㆍ18을 매개로 한 ‘동서통합’이다. 안 대표는 “5ㆍ18 민주화운동을 특정지역이나 정치세력의 전유물이 아니라 대한민국 모두의 역사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을 향해선 화합을 이루는 국정운영을, 보수 야당에는 ‘김영삼 정신’에 입각해 5ㆍ18을 평가할 것을 주문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이 신군부, 유신정권 세력과 뭉쳐 통합당 전신인 민주자유당을 만들었지만, 대통령 당선 후에는 특별법 제정을 지시하는 등 5ㆍ18의 역사적 의미를 부각하는 데 노력했다는 점을 주목하라는 취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전남 담양군 월산면 천주교공원묘원을 찾아 조비오 신부 묘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뉴스1

안 대표가 야권 내 혁신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의도가 깔려있다는 분석도 있다. 안 대표가 소속 의원들의 5ㆍ18 망언에 대해 늑장ㆍ미온 대응했다고 비판 받아온 통합당보다 앞서고 있음을 보여주려 했다는 것이다. 안 대표는 17일 광주시당 당원들과 가진 모임에서 “적은 의석수지만 야권 지형을 혁신하라는 기회를 주셨으니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보수 진영에선 안 대표의 ‘김영삼 정신’ 언급을 환영했다. 안철수계 출신이자 통합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했던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야권에서 자기 생각과 비슷한 분이 있다면 함께 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같은 야권으로서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는 표현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정운천 미래한국당 최고위원 역시 “안철수 대표의 속은 알 수 없지만, 계속해서 나오는 발언을 보면 충분히 우리와 함께 할 수 있다는 메시지로 보인다”고 평했다.

국민의당은 안 대표의 ‘김영삼 정신’ 발언을 야권 연대나 공동 교섭단체 구성 등 구체적인 행보와 연관 짓는 것을 경계했다. 김도식 국민의당 대표 비서실장은 “40주년을 맞이해 5ㆍ18을 두고 이념이나 지역 공방을 벌일 것이 아니라 여야 구분 없이 미래지향적인 자세를 갖자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며 “통합이나 연대 같은 정치 공학적인 부분이 중요한 게 아니라 야권이 진정한 혁신 경쟁을 해야 다시 신뢰를 받고 선택을 받는다는 게 안 대표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