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간호사 60기 75명 임관하자마자 대구국군병원 의료지원 파견 
 코로나19 전원 음성 판정… 2주 자가격리 마치고 국군의무학교 입교 
임관과 동시에 5주 동안 국군대구병원 의료지원 임무에 투입됐던 국군간호사관학교 60기 신임 간호장교들이 서욱 육군참모총장에게 받은 첫 임무완수 축하 기념액자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육군 제공

“임관하자마자 국군대구병원으로 파견되어 임무를 수행한 것은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지난달 3일 국군간호사관학교 졸업과 동시에 소위 계급장을 달자마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엄습한 대구 소재 국군대구병원에 투입된 김슬기 소위는 10일 이렇게 말했다. 김 소위는 이어 “바쁜 와중에도 아직 경험이 부족한 저희들에게 세심하게 실무교육을 해주신 선배 의료진들께 감사드리고,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더 나은 간호장교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국군간호사 60기 신임 간호장교 75명은 10일 5주간의 국군대구병원 의료지원 임무를 마쳤다. 이들은 주간ㆍ낮ㆍ야간 근무 3교대 일정을 소화하며 주로 경증 환자들을 상대로 면담하고 투약 및 복약 안내, 개인위생수칙 교육 임무 등을 수행했다. 선배 간호장교들을 도와 산소치료를 보조하는 등 중증환자 치료 지원도 했다.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이어지자 국방부는 지난달 9일 예정이었던 국군간호사 졸업ㆍ임관식을 엿새 앞당겨 국군대구병원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지난달 3일 대전 국군간호사를 방문해 “임관하자마자 곧바로 보내게 돼 안쓰럽기도 하고, 사회 첫발을 내딛는데 힘든 일을 시키는 것 같아 미안하다”며 “60기의 헌신을 제가 잊지 않고 꼭 기억하겠다”고 격려했다.

임무를 마친 신나미 소위는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의 믿음에 부응하고 싶었고, 완치된 환자들로부터 받은 감사의 편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면서 “대구병원에서 임무수행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응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임무를 마친 간호장교들은 이달 8일, 코로나19 확진검사(PCR) 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후 2주간 자가격리를 거친 후 신임 간호장교 지휘참모과정 교육을 위해 이달 27일 국군의무학교에 입교할 예정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격려 영상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 부름에 부응해 ‘코로나19’라는 비전통적 안보위협의 최전선인 국군대구병원으로 달려가 헌신ㆍ봉사해온 여러분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여러분들의 아름다운 모습이 국민들께 깊은 감동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낼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주었다”며 신임 간호장교들의 노고에 고마움을 전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