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의 브롱스 자치구의 하트섬에서 9일 방호복을 입은 일꾼들이 매장 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뉴욕 브롱스 자치구의 하트섬에서 9일 방호복을 입은 일꾼들이 매장 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진앙인 뉴욕주에서 누적확진자가 16만명에 근접하고, 7천 명이 목숨을 잃어 9·11 테러보다 훨씬 더 많은 인명 피해를 남기고 있다.

코로나19 환자의 입원율이 둔화하고 있어 희망을 걸고 있으나 최근 며칠 사이 하루 사망자 수는 연일 최대를 기록하고 있다.

영안실과 묘지 부족 및 장례를 치르기도 어려워 냉동 트럭까지 동원하고 있는 뉴욕주는 19세기부터 무연고 시신을 매장한 공동묘지로 사용되던 브롱스 앞바다에 있는 하트 섬을 코로나19 사망자 임시 매장지로 활용해 전쟁 중에나 볼 수 있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9일 하트섬에서 방호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불도저를 이용해 2m 깊이로 땅을 파고 관을 층층이 쌓아 집단매장을 하고 있는 모습이 외신에 포착되었다.

빌 더블라디오 뉴욕시장은 이번 주 초 브리핑을 통해 오랫동안 뉴욕시의 공동묘지 부지로 사용되는 하트섬을 임시 매장지로 협의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으며, 이곳에는 이미 무연고자 등 100만 구 이상이 묻혀있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9일 보트 한 대가 시신을 실은 트럭을 싣고 하트섬에 도착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뉴욕의 브롱스 자치구의 하트섬에서 9일 방호복을 입은 일꾼들이 중장비를 이용해 매장 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브롱스 자치구의 하트섬에서 9일 방호복을 입은 일꾼들이 매장 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뉴욕의 하트섬에서 9일 방호복을 입은 일꾼들이 중장비를 이용해 매장 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드론으로 촬영한 것으로 9일 뉴욕의 하트섬에서 방호복을 입은 일꾼들이 중장비를 이용해 매장 작업을 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