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대권 잠룡? ‘뜬 여론’ 신뢰 안해” 
임종석(오른쪽)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8일 오후 충남 공주시 신관동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 지원 연설을 하고 있다. 공주=연합뉴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총선 이전 불거졌던 자신의 ‘종로 출마설’에 대해 “생각이 있었다”고 10일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출마 생각이 있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물론 생각이 있었다”며 “힘을 보태는 제일 좋은 방법은 스스로 출마하는 것(이라 출마를 고려했었다)”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만 결정한 상태는 아니었다”며 “당시 여러 가지 상황을 봐서 ‘이번에는 좀 저축해둔다’ 이런 생각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민주당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게 서울 종로 출마를 제안했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이어 같은 지역구에 도전장을 내면서 ‘빅매치’가 성사됐다.

임 전 실장은 “황 대표가 오시면 저도 꼭 한번 해 보고 싶은 생각이 없지 않았는데 더 좋은 분(이 전 총리)이 오셨으니까, 지금 굉장히 만족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출마해 황 대표와 맞붙었을 경우 “지금 정도의 (지지율)차이는 아니었어도 괜찮지 않았을까”라고 덧붙였다.

임 전 실장은 최근 정계 은퇴 선언 후 이어온 잠행을 중단하고 민주당 후보자의 지원 유세를 돕는 등 총선에 뛰어들고 있다.

임 전 실장은 “황 대표가 연일 정권 심판을 이야기하고, 심재철 원내대표는 1당 되면 탄핵도 검토하겠다 한다”며 “그런 야당의 태도와 선거 전 쉽지 않아 보이는 총선 구도(에) 그냥 야인으로 있으면 후회가 남을 것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 결과에 “전국적으로 1당을 기대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과거에도 여당이 압승할 것 같았던 선거들에서 막상 결과가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임 전 실장이 향후 대선에 도전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여권의 대선 잠룡 명단에 그의 이름을 올리는 상황이다. 임 전 실장은 이에 “우선 지금 총선에 몰두하겠다”며 “뜬 여론에 대해서 그다지 신뢰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전혼잎 기자 hoihi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