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전날 민주당 장경태와 단일화… 막판 판세 요동
제21대 서울 동대문을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장경태(사진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이혜훈, 무소속 민병두 후보가 3일 서울 동대문구 일대에서 유권자들에게 각각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4ㆍ15 총선 공천에서 탈락해 무소속으로 서울 동대문을에 출마한 민병두 의원이 9일 총선 불출마를 발표하고, 장경태 민주당 후보 지지를 전격 선언했다. 이에 따라 이혜훈 미래통합당 후보와 두 사람의 3자 구도였던 동대문을의 막판 선거 판세가 요동치게 됐다.

민 후보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기서 멈추고 민주당 후보의 승리를 기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3주 간의 선거운동을 통해 부당한 공천을 충분히 호소했고 제 명예도 주민들 속에서 회복했다고 생각한다”며 “끝까지 완주하면 3자 박빙의 대결을 예감하지만 불확실성에 몸을 던질 수는 없다”고 했다. 민 후보는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호중 사무총장과 함께 장 후보 지지 선언을 할 예정이다.

장 후보는 본보 통화에서 “민 후보가 촛불 개혁 완수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큰 결정을 해주신데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단일화로 동대문을은 장경태 후보와 이혜훈 후보 간 양자 대결로 펼쳐지게 됐다. 3자 구도에서 장 후보와 이 후보는 최근 3차례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등 ‘초박빙’ 양상을 보여왔다. 가장 최근인 CBSㆍ국민일보가 조원씨엔아이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4,5일)에서 장 후보의 지지율은 39.3%, 이 후보는 33.5%, 민 후보 13.2%를 기록한 바 있다. 장 후보와 민 의원 단일화가 이 후보에게 상당한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