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머스 모들리 해군장관 대행. AP 연합뉴스

미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 루스벨트호의 함장을 경질해 논란에 휩싸였던 토머스 모들리 해군장군 대행이 결국 사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승조원들을 구하려던 함장의 처신에 대해 “멍청하다”고 비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론의 사퇴 압박에 밀려 옷을 벗은 것이다.

모들리 해군 장관 대행이 7일(현지시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게 사직서를 제출해 에스퍼 장관이 이를 수리했다고 CNN 등이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성명에서 “그는 해군과 루즈벨트호가 전진할 수 있도록 해군과 해병을 자신 위에 두면서 스스로 사임했다”고 밝혔다.

모들리 대행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승조원들을 하선시켜 달라고 상부에 호소 서한을 보낸 브렛 크로지어 함장을 경질한 데 이어 전날 함장을 “멍청하다”고 비난하는 발언 녹취록까지 공개돼 논란이 확산됐다. 그는 녹취록에서 크로지어 함장에 대해 “너무 순진하거나 너무 멍청해서 지휘를 할 수 없다. 언론에 의도적으로 서한을 흘린 것 같다”고 인신 공격성 비난을 퍼부었다. 모들리 대행은 앞서 함장의 서한이 언론에 공개되자 그의 판단력에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전격 경질했다.

모들리 대행은 녹취록 공개에도 발언을 철회하지 않겠다고 버티다가 전날 밤 늦게 사과했으나 하원 군사위원회 의원들을 중심으로 사퇴 요구가 이어지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CNN방송은 모들리 대행의 사과는 에스퍼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애초 모들리 대행의 함장 경질 결정을 지지했으나 인신 공격성 발언이 공개되자 당혹해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전날 브리핑에서 모들리 대행의 비난이 거칠었다면서 이 문제에 관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