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폐쇄 신천지시설 무단출입한 이만희...경기도 “고발 검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제폐쇄 신천지시설 무단출입한 이만희...경기도 “고발 검토”

입력
2020.04.07 22:28
0 0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지난달 2일 오후 경기 가평군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신종 코로나 집단감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가평=고영권 기자

이만희(89)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강제폐쇄한 시설에 무단출입, 주민이 반발하는 등 물의를 빚었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총회장은 지난 5일 경기 가평군 청평면의 한 신천지 시설에 허가 없이 들어가 조경공사를 지시했다. 이 시설은 신천지가 추진하는 평화박물관 부지다. 경기도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지난 2월 24일 긴급행정명령을 내려 강제폐쇄한 354개 신천지 시설 중 하나다.

주민 제보로 이 총회장이 폐쇄된 시설에 출입한 사실을 확인한 경기도는 고발을 검토 중이다. 고발 대상은 당일 시설을 드나든 이 총회장 등 6명이다. 경기도는 이들이 일시적 폐쇄 및 교통금지 행정처분 명령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