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최강욱(왼쪽부터), 황희석, 조대진 후보가 7일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과 장모에 대한 고발 내용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들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과 장모를 주가조작과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최강욱ㆍ황희석ㆍ조대진 비례대표 후보는 7일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와 장모 최모씨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비례 2번 최 후보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비례 8번 황 후보는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냈고, 비례 16번 조 후보는 현직 변호사다.

황 후보는 “법과 원칙을 강조하는 윤 총장이 유독 가족 문제는 도가 지나치게 감싸고 있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이 사건이 묻히거나 축소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 총장 가족 수사에 진전이 없다면 결국 7월 출범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검찰의 직무유기를 짚을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경찰 보고서를 인용해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2010년과 2011년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조작했고, 윤 총장 부인 김씨도 이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또 고발인들은 윤 총장 장모 최씨가 2012년 무자격자로 영리의료법인의 공동 이사장으로 등재됐음에도, 혼자만 기소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주장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