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가 봉쇄 지침을 내린지 21일째인 6일 경찰이 파리 시내를 순찰하고 있다. 파리=AFP 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차대전 이후 가장 깊은 경기침체에 빠질 것이라고 내다 봤다. 실업급여 지급액도 당초 예상치를 훨씬 능가할 전망이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상원에 출석해 “(2차대전이 종전한) 1945년 이후 프랑스 최악의 경제성장 성적은 2008년 금융위기 직후 2009년의 -2.2%였다”면서 “올해는 -2.2%보다 훨씬 더 갈 것 같다”고 내다 봤다. 르메르 장관은 “우리가 직면하는 경제 충격의 크기가 그만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봉쇄를 택한 프랑스의 상황은 쉽지 않다. 프랑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전국에 이동제한령을 선포한 프랑스의 이후 경제 활동은 35% 축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통계청은 이동제한령과 상점 영업금지가 계속되는 경우 매달 국내총생산(GDP)이 3%씩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400만명에 가까운 인구에 실업급여를 지급함으로써 정리해고나 자영업자의 도산을 막아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파에 대비하고 있지만 실업급여 신청자가 크게 늘어나자 정부 재정 지출도 같이 늘어나고 있다. 당초 예상했던 85억유로(약 11조3,500억원)을 훌쩍 뛰어 넘을 전망이다.

6일 현재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9만2,839명이다. 이중 8,078명이 사망했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