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2022년까지 문화유산 정비사업
게티이미지뱅크

부산 기장군 일광면 ‘광산마을’이 역사 공간으로 태어난다.

기장군은 일광면 원리 일원에 있는 ‘광산마을’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년 새뜰마을사업’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광산마을은 부산 유일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유적지로 역사적 의미가 큰 곳이다. 이 곳은 당시 강제 노역 동원의 아픔을 가진 ‘지옥마을’이라 불리면서 강제 징용의 아픈 흔적이 마을 곳곳에 남아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제대로 정비되지 못하고 알려지지 않은 채 마을 입구에 설치된 안내판만 있었다. 이번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광산마을’은 역사적인 문화유산으로 간직될 수 있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광산마을’ 일대에서는 골목길 정비를 비롯해 공ㆍ폐가 철거, 셉테드(CPTED:범죄 예방 환경설계) 사업, 주민 역량강화사업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일제 강점기 시대의 아픔을 스토리텔링화 해 테마거리를 만들고, 편백나무가 집중돼 있는 곳에서부터 달음산 등산코스 초입부까지 산책길도 조성한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전문 자문단과 마을주민 협의체를 구성해 2022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기장군 측은 “향토작가를 섭외해 광산마을 이야기를 책으로 편찬, 우리의 기억 속에 영원히 간직 될 수 있는 공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