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 ‘3040세대 비하 발언’ 논란 
 페이스북 해명에도 누리꾼 “꼰대 중의 꼰대” 싸늘한 반응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관악 갑 김대호후보가 봉천역에서 츨근길 시민에게 인사하고 있다.김 후보의 어깨에 큰 호랑이를 만들어 달라며 인형이 부착되어 있다. 오대근기자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30대와 40대를 겨냥한 발언이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논란이 일자 페이스북에 “성찰과 혁신의 동력이 될 수 있다”며 해명했지만, 해명마저 비판을 받고 있다.

김 후보는 6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서울선거대책회의에서 “60대와 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알지만 30대와 40대는 그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 만한 나라여서 이분들 기준은 일본이나 유럽쯤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50ㆍ60대 민주화 세대는 논리가 있지만 30대 중반, 40대는 논리가 없다”고도 말했다.

김 후보가 출마한 지역구는 서울 관악갑 지역으로 서울대 등이 있어 지역 주민 중 청년 세대가 40% 이상을 차지하는데, 3040 세대를 비하하는 취지로 읽힐 수 있는 발언을 해 비판 받은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김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통해 “보수와 미래통합당에 대한 30대 중반에서 40대의 냉랭함은 성찰과 혁신의 동력이 될 수 있다”며 기존 발언에 추가 설명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어 “냉랭함을 넘어, 경멸과 혐오를 격하게 발산하는 분들은 대한민국이 기대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나라가 된 이유를 정확하게 파악했으면”이라고 덧붙여 일부 누리꾼들의 반발을 샀다.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3040 비하 논란' 발언에 대한 추가 설명을 글로 전했다. 김대호 후보 페이스북 캡처

김 후보의 페이스북 게시물에 누리꾼들은 “3040 국민들을 적으로 돌려서 무엇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한**), “중요한 시기에 특정 세대를 적으로 돌리는 발언을 하는 이유가 뭔가”(ch*****), “유권자에게 훈계하려고 국회의원 나오셨나”(신**)는 등의 비판적인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들은 또 “저는 거대한 무지와 착각을 지난 40대인데 국민을 대하는 태도가 무지와 착각으로 똘똘 뭉친 사람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는 건 알고 있다. 당신은 30대 중반에서 40대는 건너뛰고 살아온 인생인가”(남**), “IMF 사태 직격탄을 받은 게 지금 40대고 후유증을 30대가 받았다. 제대로 돈을 벌어본 적은 있는가. 앉아서 말만 하고 일해보지도 않은 꼰대 중의 꼰대다. 선거 운동할 때 만나는 3040에 무지하다고 꼭 말하라”(Cl****)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의 발언이 뭇매를 맞자 통합당은 진화에 나섰다. 당 안팎에서는 제명 등의 중징계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해 “당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하면 오산”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김 후보의 발언을 두고 “사람이 운동권 출신인 데다 변신을 한 사람이라서 개인이 자기에게 맞지 않는 것에 대해 감정적인 표현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