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과 이해찬의 ‘32년 악연’도 화제
김종인(왼쪽)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이해찬씨를 4년 전에 공천 탈락시키면서 세종에 김병준 후보를 모시려고 했었다”고 밝혔다. 세종을에 출마한 김병준 미래통합당 후보를 지원 유세하는 자리에서다. 김 위원장은 2016년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로 민주당의 총선을 총지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세종시에 위치한 국회 세종의사당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김병준 후보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당시 세종시를 만들 때 설계를 맡으며 세종시를 있게 한 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4년 전에 제가 민주당 선거를 맡아서 했다”며 “이해찬씨를 여기(세종)에서 탈락시키고 김 후보를 모시려고 했는데 그게 잘 안됐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당시 가족들과의 약속 때문에 김 위원장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이날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현역으로 있는 세종을 방문해 이 대표를 컷오프한 사실을 밝히면서 두 사람의 ‘32년 악연’도 다시 주목 받고 있다.

김 위원장은 1988년 13대 총선에서 당시 여당인 민주정의당 후보로 서울 관악을에 출마했으나 평화민주당 후보였던 이 대표에게 4%포인트차로 패했다. 당시 관악을 출마는 김 위원장의 유일한 지역구 선거 도전으로 5선 의원을 지낸 김 위원장은 5차례 모두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했다.

김 위원장은 28년 뒤인 2016년 민주당 총선을 총지휘하며 이 대표를 공천에서 배제했다. 이에 반발한 이 대표는 무소속으로 세종에 출마했고 당선된 뒤 복당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