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및 부산 지역에 출마한 후보들이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통합당 부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부산을 찾아 ‘완전한 승리’를 확신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원래 부산이 통합당의 텃밭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 (부산 후보) 여러분 모두가 당선돼 국회에 입성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며 “여기 18명의 통합당 후보자들은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엔 부산 지역 후보자들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수도권에서 통합당이 승리해서 이번에 우리가 21대 국회의, 일단은 국회 과반 의석을 차지해 문 정권 남은 2년 잘못된 정책 저지하는 역할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면서도 당의 사기 저하, 표심 이탈 등을 우려한 듯 “언론 보도, 여론조사를 너무 신경 쓰지 마라. 여러 번 선거를 경험했지만, 초기 여론조사 판세가 절대로 선거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지나가면 ‘경제 코로나19’가 물밀 듯이 닥칠 텐데 이런 상황을 지난 3년의 경제실정으로 봤을 때 과연 극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누누이 말했지만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미래통합당은 미래 경제를 걱정하는 슬로건을 가지고 유권자들에게 분명한 입장을 취해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부산을 미래해양특별도시로 승격시키는 것을 통합당이 나서서 추진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