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은 440억 중 3000만원 받아

4·15 총선을 앞두고 국토 종주를 시작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전남 여수시 율촌면 율촌산단 도로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km씩 이동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여야 정당을 향해 “정당 선거지원금 440억원을 반납하고 그 재원으로 투표 참가자에게 마스크를 지급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로 4ㆍ15 총선 당일 투표율이 역대 최저치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고육지책을 내놓은 것이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고통 받고 있는데 정당들도 고통 분담에 참여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공적 마스크 구매가격을 1장에 1,000원 정도로 계산하면 4,400만장을 구입할 수 있다”며 “이번 총선 유권자가 4,400만명인데, 지난 3번의 총선 평균 투표율 52.7%를 고려하면 전 유권자에게 1인당 2매 정도 나눠드릴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각 정당이 이미 지급받은 선거지원금을 바탕으로 선거전에 돌입한 상태라 안 대표의 제안이 실현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지난달 3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ㆍ15 총선에 후보자를 낸 12개 정당에 선거보조금을 지급했다. 더불어민주당이 120억여원, 미래통합당이 115억여원을 받았다. 현역의원이 1명인 국민의당은 약 3,000만원을 받았다. 야권 관계자는 “국민의당은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아 비교적 지출 규모가 크지 않고, 애초 지급받은 액수도 얼마 되지 않으니 할 수 있는 말”이라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