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염보다 조산하는 비율 2.88배
고려대 안암병원, AI 활용한 분석으로 밝혀
입덧을 하면 조산할 확률이 치주염으로 인한 조산보다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치주염이 조산과 관련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최근 그런데 입덧이 조산과 관련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고려대 안암병원 안기훈(산부인과)ㆍ송인석(치과)ㆍ이광식(AI센터)ㆍ김은선(소화기내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최근 위식도역류질환와 치주염, 조산의 연관성을 인공지능(AI) 기법으로 분석한 결과를 내놨다. 위식도역류질환이 치주염보다 2.88배 높은 강도로 조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진료받은 731명의 산모데이터를 대상으로 랜덤포레스트 AI 기법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가장 큰 요인이고, 임신부의 연령, 기출산력, 수축기혈압, 다태아임신여부, 교육수준 등이 그 뒤를 이었으며, 위식도역류질환이 13번째, 치주염이 22번째였다.

위식도역류질환은 국내에서 연간 450만명이 치료를 받을 만큼 흔한 질환이다. 위식도역류질환은 임신 중에 입덧으로 나타날 수 있고, 입덧은 임신부 10명 중 8명이 겪을 정도로 흔하다. 위식도역류질환이 없던 사람도 입덧을 하면 잦은 위산의 역류, 식도하부괄약근 약화로 위식도역류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위식도역류질환을 이미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입덧으로 인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안기훈 교수는 “흔한 증상이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다고 오해할 수 있지만 건강한 출산을 위해서는 위험요소를 가능하면 줄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안 교수는 “가장 대표적인 임신 증상인 입덧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고 넘기면 위식도역류질환의 진단이 늦어지고 악화돼 조산 위험요인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