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현장 복귀한 이해찬 “새는 두 날개로 난다… 지역은 민주, 비례는 시민”
알림

현장 복귀한 이해찬 “새는 두 날개로 난다… 지역은 민주, 비례는 시민”

입력
2020.04.02 17:58
수정
2020.04.02 18:01
0 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앞줄 가운데)이 2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앞줄 가운데)이 2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는 두 날개로 난다고 합니다. 반드시 지역구에서 민주당이 대승하고, 비례대표에서 더불어시민당이 대승해서 이 난국을 이겨내야 합니다.”

5일 만에 복귀한 이해찬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공동 출정식에서 두 당을 ‘새의 양 날개’에 비유했다. 이 대표는 “이번 총선은 그냥 21대 총선이 아니다. 국가의 명운이 달려있는 역사적인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라며 거듭 ‘원팀 마케팅’에 힘을 줬다.

21대 총선 종로 지역구에 출마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 후 선거 버스에 탑승해 있다. 이한호 기자
21대 총선 종로 지역구에 출마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 후 선거 버스에 탑승해 있다. 이한호 기자

이날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진행된 공동 출정식에서는 민주당과 시민당의 ‘원팀’ 관계 부각에 연신 방점이 찍혔다. 출정식에 참여한 후보들은 모두 같은 파란색의 유세 점퍼 차림이었다. 유일한 차이는 각각 옷에 적힌 있는 숫자였다. 출정식 직전 계단에서는 “시민당은 오른쪽, 민주당은 왼쪽에 서주세요”라는 안내가 반복되기도 했다. ‘쌍둥이 유세버스’도 등장했다. 시민당과 민주당 당명 3글자만 다를 뿐 외형은 똑같았다. ‘국민을 지킵니다’는 구호 앞 뒤로 숫자 1과 5가 크게 강조돼있었다. 마치 투표일인 15일을 의미하는 형식만 갖췄을 뿐, 사실상 지역구는 1번, 비례는 5번을 호소하는 일종의 꼼수다.

민주당 지도부는 더불어시민당에 힘을 실었다. 이 대표는 "우리가 훌륭한 인재를 많이 모셨는데 그분들이 시민당에 참여해 비례로 출마했다. 시민당 비례들이 많이 당선돼야만 안정적으로 국정을 이끌어갈 수 있다"고 호소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장도 “(더불어시민당은)현 집권여당과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싣기 위해 이 자리에 선 공동체”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표심으로 몰아주셔야 한다”고 했다.

이날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미래로 나아가도록)바꿔야 한다”는 말을 반복했다. 이 위원장은 “더 일하는 정치로 만들기 위해 바꿉시다. 더 싸우는 국회로 만드는 그러한 변화, 그렇게 가기 위해 바꾸는 건 어느 국민도 원치 않으리라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바꿔야 산다’를 슬로건으로 내건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과거가 아닌 미래를 향해 바꿔야 한다고 언급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등이 2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을 마치고 당 유세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등이 2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을 마치고 당 유세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과로로 입원했다 5일만에 복귀한 이해찬 대표는 유세버스로 향하는 계단에서 수행원들의 부축을 받고 이동했다. 당 관계자는 “유세일정 등 대외활동은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중심으로 돌아가고, 이 대표는 단일화 문제와 같은 전략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