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T 대학, 아바타 로봇 ‘뉴미’ 도입해 이색 졸업식 개최 
 대학 측 “따뜻한 온라인 졸업…코로나19 사태에 참고되길” 
일본 비즈니스ㆍ브레이크스루(BBT) 대학ㆍ대학원의 오마에 겐이치 학장과 졸업생 아바타. BBT대학ㆍ대학원

졸업식에서 한데 모여 하늘로 학사모를 던지는 풍경은 이제 추억 속 장면으로 남게 될까. 일본의 한 온라인 대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다중 접촉에 따른 확산 우려가 커지자 학생들을 대신할 ‘아바타 로봇’을 이용해 졸업식을 진행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최초로 온라인 학위 취득 제도를 실시하기도 한 비즈니스ㆍ브레이크스루 대학ㆍ대학원(BBT 대학ㆍ대학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달 28일 도쿄 지요다구의 한 호텔에서 보급형 커뮤니케이션 로봇인 ‘뉴미(newme)’를 도입해 화상 졸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뉴미는 일본 민간항공사 ANA홀딩스가 독자 개발한 아바타 로봇으로 ‘새로운 나’라는 뜻을 갖고 있다. 이번 졸업식은 졸업생들이 각기 다른 장소에서 원격으로 이 아바타 로봇 뉴미를 조작해 학장으로부터 졸업장을 받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대학 측이 공개한 사진을 살펴보면 학사모와 졸업 가운을 갖춰 입은 뉴미의 머리 부분 태블릿에 졸업생들의 얼굴이 화상으로 실시간 연결돼있다.

BBT대학ㆍ대학원의 오마에 겐이치 학장이 졸업생 대표 아바타를 향해 축사를 하고 있다. BBT대학ㆍ대학원
BBT대학ㆍ대학원의 아바타 졸업식에 참석한 졸업생들. BBT대학ㆍ대학원

다만 졸업생 전원이 아바타 로봇을 사용해 참석한 것은 아니다. 학부생 2명과 대학원생 2명이 대표로 뉴미를 조작하고, 다른 졸업생들은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이용해 졸업식에 자리했다. 이 자리에서 오마에 겐이치 BBT대학 학장은 “지식 네트워크가 인간의 능력을 무한히 확장한다는 것을 믿고 앞으로도 계속 노력해 세계에서 활약하자”라고 졸업생들을 격려했다. 졸업생 대표가 연결된 태블릿 화상을 통해 학장에게 답사를 하기도 했다.

이번 아바타 졸업식을 기획한 경영학부 글로벌경영학과장 다니나카 슈고 교수는 “코로나19 관련 대책이 요구되는 가운데, 아바타의 도입으로 따뜻함이 있는 온라인 졸업식이 실현돼 기쁘다”라며 “이번 대응이 졸업식이나 입학식 개최에 고민하는 교육기관에 참고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BBT대학ㆍ대학원 졸업생들이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아바타 졸업식에 참석하고 있다. BBT대학ㆍ대학원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