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프로야구 두산 1군 선수 중에서 폐렴 증세 환자가 나옴에 따라 이날 오후 예정되어 있던 구단 훈련이 전면 취소됐다. 연합뉴스

폐렴 증상을 보인 프로야구 두산 1군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안도한 두산은 2일 선수단의 자택 대기를 해제하고, 4일 훈련을 재개하기로 했다. 3일에는 두산 홈 잠실야구장 설비 공사로 훈련이 불가능하다.

두산의 한 선수는 3월31일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꼈고, 4월1일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했다. 이 과정에서 폐렴 소견을 받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