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최대 100여명 육박

‘사회적 거리두기’ 불가능한 군함 특징 설명하며 하선 요청

미국 해군의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인 시어도어루스벨트호가 필리핀 인근 해상에서 기동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미국의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 시어도어루스벨트호(CVN-71ㆍ이하 루스벨트호)의 지휘관이 “위험에 처한 승조원들이 배에서 내릴 수 있도록 해달라”고 정부에 호소했다. 함장이 작전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할 정도로 함 내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 항공모함에는 5,000여명의 승조원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에 따르면, 루스벨트호의 브렛 크로지어 함장은 전날 미 해군에 보낸 탄원서를 통해 승조원들을 배에서 내리게 해 격리시킬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크로지어 함장은 “전쟁도 아닌 상황에서 승조원들이 죽음을 맞을 이유가 없다”며 “지금 뭔가 하지 않으면 우리가 가장 신뢰하는 자산인 승조원들을 지키는 데 실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여기엔 정치적 결단이 필요하지만,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호소했다.

미 국방부는 지난달 24일 루스벨트호에 탑승한 미 해군 수병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함 내 확진자가 얼마만큼 늘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은 확진자가 약 100명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확산 속도는 군함이라는 공간의 특징 탓이 커 보인다. 크로지어 함장은 “공간이 부족한 군함 고유의 특징상 우리는 사회적 격리 조치를 취할 수 없다”면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은 현재도 진행 중이고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신의 승조원들을 격리시킬 수 있는 공간을 최대한 빨리 확보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미 군 당국은 보안상의 이유로 루스벨트호의 감염 경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미국ㆍ베트남 수교 후 25주년 기념 행사 참가 차 지난달 초 베트남 다낭에 기항한 바 있다. 미 해군은 승조원들의 안전을 위해 격리 시설을 찾고 있으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