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철 순천ㆍ광양ㆍ곡성ㆍ구례(갑) 후보가 31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의 지킴이가 되겠다”고 밝혔다. 소병철 후보 제공

4ㆍ15 총선 민주당 순천ㆍ광양ㆍ곡성ㆍ구례(갑) 소병철 후보는 31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과 국정운영의 든든한 지킴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소 후보는 “검찰과 검찰의 문제점을 누구보다 잘 아는 후보로, 노무현 정부 시절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검찰개혁의 종합적인 청사진을 만들었다”며 “검찰개혁에 기여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로, 기회가 주어진다면 책임을 다하기 위해 모든 것을 던질 각오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소 후보는 순천 해룡면 선거구 분구 및 전략공천과 관련에 대해 “이렇게 정치를 시작하는 마당에 해룡면을 되돌려 놓지 못하면 저의 정치 생명이 끝나는 것인 만큼 반드시 되찾아 오겠다”고 강조했다.

또 “29일 이낙연 선대위원장 순천 방문 때에도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대책을 논의했으며 21대 국회 최우선 과제라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소 후보는 전남 의과대 유치와 관련해 동ㆍ서부권 경쟁에 대해서도 “동ㆍ서간 경쟁하는 모양새로는 성사 가능성이 낮다”고 전제한 후 “정치는 불가능한 것을 조정하고 타협하는 것이므로 ‘의대 설치 위원회’를 만들고 협약식을 하는 등 서남권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의대유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