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왼쪽) 미래통합당 대표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 오대근 기자ㆍ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가 맞붙었다.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나서는 후보들 문제를 두고서다. 황 대표는 “영구 입당 불허 등 강력 조치를 취하겠다”고 엄포를 놨고, 홍 전 대표는 “종로 선거에나 집중하라”며 즉각 반발했다.

황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선거대책회의에서 “국민의 명령은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는 국민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을 돕는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대구 수성을)나 김태호 전 경남지사(경남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 윤상현 의원(인천 미추홀을) 등 무소속으로 출마해 통합당 후보와 경쟁하고 있는 당 지도부급 인사를 겨냥한 메시지다.

황 대표는 당헌ㆍ당규 개정을 통해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을 영구적으로 막겠다는 입장이다. 무소속 후보를 돕는 당원에게는 중징계를 내리겠다고도 했다. 통합당 당규상 무소속 출마자는 최고위원회의 승인을 얻으면 다시 입당할 수 있는데 복당 통로 자체를 막겠다는 의미다.

황 대표의 발언에 통합당 출신 무소속 출마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종로 선거를 지면 그대도 아웃이고 야당 세력의 판도가 바뀐다”며 “무소속에 신경 쓰지 말고 문재인 정권 타도와 종로 선거 승리만 생각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황 대표가 종로 선거 패배 시 당권을 잃을 가능성이 높고, 통합당이 재편되면 무소속 당선자 복당 길도 열린다는 판단이다. 윤 의원도 “막천으로 문재인 정권을 돕고 있는 사람이 바로 황 대표”라며 “잘못된 공천에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것이 당원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