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네덜란드는 ‘중국산’ 마스크 리콜 했는데… 국내 지자체는 앞다퉈 수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네덜란드는 ‘중국산’ 마스크 리콜 했는데… 국내 지자체는 앞다퉈 수입

입력
2020.03.29 17:58
0 0

 값싸고 대량 구입 가능한 이점 타고 수입러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차단효과 ‘부적격’ 

 품질 테스트 필요, 무분별 수입은 지양해야 

(횡성=연합뉴스) 횡성군은 28일 자매결연 도시인 중국 저장성 리하이시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의료용 마스크 5,000개와 의료 방호복 500벌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유럽의 네덜란드 정부가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 130만개를 리콜 조치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국내 각 지자체가 마스크 품귀현상 해소를 위해 중국산을 앞다퉈 수입하고 있어 품질을 둘러싼 우려가 일고 있다.

AP통신은 2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정부가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 130만개를 품질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해 리콜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네덜란드 정부는 “1, 2차 품질 테스트에서 기준 미달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전량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리콜 대상이 된 마스크는 얼굴에 제대로 밀착이 되지 않거나 필터가 불량인 것으로 알려져, 네덜란드 정부는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올 추가 물량에 대해서도 검사를 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또 필리핀에서는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단키트 관련 논란이 빚어졌다. 중국이 기증한 진단키트 중 일부 제품의 정확도가 40%에 불과해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에서는 각 지자체가 앞다퉈 수백만 개씩 중국산 마스크를 수입해 주민들에게 대체로 무상 배포하고 있어 품질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산 (덴탈)마스크는 개당 가격이 800원 정도로 국내 약국에서 개당 1,500원에 판매하는 KF시리즈에 비해 저렴한데다 수백만 개씩 대량 구매가 가능한 이점을 타고 수입이 늘고 있다.

부산 사하구의 경우 최근 8억 8,000만원을 들여 중국에서 마스크 100만장을 수입, 모든 주민에게 3장씩 무상 배포했다.

부산 남구도 중국에서 마스크 100만장을 수입해 지난 14~16일 전 주민에게 각 3장씩 배부했다.

울산시도 송철호 울산시장이 직접 나서 지난 25일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에게 덴탈 마스크 3개씩을 배부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민 120만명에게 제공될 덴탈 마스크 350만개는 울산시가 최근 중국에서 수입한 것으로 25일 국내에 도착한 뒤 26일 각 구에 배부됐다.

울산시는 서울에 본사를 둔 P사를 통해 중국산 덴탈마스크를 대량으로 수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앞서 17일에도 1차로 마스크 100만개를 확보, 사회취약계층 및 복지시설 등에 공급했다.

아울러 중국 각 성ㆍ도시와 자매결연한 국내 시ㆍ도ㆍ군에는 중국산 마스크 무상 기증도 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중국산 덴탈마스크는 국산 KF시리즈와는 체계가 다르지만 별도의 필터가 부착돼 있어 상당한 바이러스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수입 가격도 1개당 1,500원에 판매하는 공적마스크의 절반 정도인 800원이어서 전 시민들에게 3개씩 배부함으로써 약국에서 줄 서는 수고를 덜 수 있고, 약국에는 재고가 쌓여 향후 수급이 선순환으로 돌아서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네덜란드 정부의 중국산 마스크 리콜 조치 이전부터 이미 국내에서는 “중국산 마스크들은 안전성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라는 품질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서울시의 경우 한 중국산 마스크를 수입하기 위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품질 검증을 벌인 결과 바이러스 미세먼지 등을 95% 차단한다고 표시돼 있으나 실제로는 48.9%로 나와 수입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국내 마스크 품귀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무작정 중국산 수입에 매달려서는 시민들의 건강을 해치고 국고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높아 수입 전 품질테스트 등 신중한 접근이 요구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